만에일 본 관함식 참가

만에일 본 관함식 참가

만에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는 가운데 우리 해군 함정이 7년 만에 일본의 국제관함식에 24일 참가한다.

만에일


한국은 개최국인 일본, 미국, 캐나다, 호주를 포함해 도쿄에서 남동쪽으로 약 40km 떨어진 가나가와현 사가미만에서 열리는 검토에 참여할 14개국 중 하나다.

한국의 1만t급 군수지원선 소양호가 24일 요코스카항에 입항했다.

한국 해군이 일본에서 실시하는 관함식에 참여하는 것은 2015년 이후 처음이다.

해군은 2002년과 2015년에 일본의 관함식에 참여했고, 일본 해상자위대는 1998년과 2008년에 한국의 관함식에 참여했다.

2018년 한일 간 역사적 갈등 등으로 긴장이 고조된 이후 양국은 서로의 관함식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검토를 거쳐 해군 소양함은 다국적 수색구조훈련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 훈련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호주, 캐나다 및 기타 국가의 군인들이 함께 모일 것입니다.
10월에 그 좁은 골목에서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비극적인 죽음을 당하면서 깊은 슬픔과 설명할 수 없는 공포가 촉발되었습니다. 그리고 분노. 우리는 정당하게 화를 내지만 우리의 감정을 표현할 출구가 거의 또는 전혀 없습니다.

만에일 조사는 책임을 어디에 두어야 하는지에 초점을 맞춥니다. 인간은 우리와
주변 사람들에게 일어나는 나쁜 일에 대해 비난할 누군가 또는 무언가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수사 결과가 어떻든, 책임을 지고 사임하는 사람이 누구에게나 보편적인
만족을 줄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인간의 본성은 답을 요구합니다. 우리는 정의를 요구합니다.

그러나 무슨 일이 있어도, 주로 사망한 150명 이상의 어린이들은 결코 대체되지 않을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의 고통과 괴로움은 평생 계속될 것입니다.

재난 이후 여러 곳에 기념 제단이 세워졌습니다. 이태원의 한 제단에서 한
승려가 며칠 동안 무릎을 꿇고 묵념을 했다. 그는 고통받는 이들을 위로하고
죽은 이들의 영혼을 신성한 포옹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자비로운 모든 것을
간청하고 있었습니다.카지노솔루션

만에일 를 하고 있다.

동시에, 다른 접근 방식을 장려하는 특정 기독교인들이 있었습니다. 이들 중 일부는 충실한 그리스도인의 충절을 더럽히는 사기꾼 그리스도인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스님이 “예수를 믿지 않는다”고 조롱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동성애자들”의 죽음을 비난했습니다. 기사더보기

이 사기꾼들은 한 마디도 위로의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잃어버린 자와 남은 자를 위하여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아니하였느니라 나는 그들이 읽고 있는 성경이 대부분의 그리스도인들이 이해하는 것과 그토록 다른 것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기독교인(및 불교도 등)과 같이 선하고 도덕적인 삶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선한 삶과 관계의 도덕과 윤리가 침해될 때 목소리를 높여야 합니까? 물론 그렇게 되어야 합니다. “언론의 자유”를 실천할 적절한 시간과 장소와 예의가 항상 있습니다.

사칭자들의 경우, LGBTQ+ 커뮤니티에 대한 그들의 분노는 거짓 설교자와 고대 경전의 오류로 가득 찬 해석에 의해 잘못 배치되고 크게 잘못 인도되었습니다. 나는 이것을 우리 교회에서 매일 봅니다.

제가 영어로 알고 있는 경전 구절이 한국어 번역에서는 상당히 다르게 나옵니다. 히브리어나 헬라어 본문에 없는 단어가 삽입되었습니다. (고대 문헌에 충실한 것으로 유명한 영문 번역본을 사용합니다. 슬프게도 한국어 번역본은 그런 주장을 할 수 없습니다.)

우리의 LGBTQ+ 형제자매, 불교 형제자매 등에게 지옥과 저주를 설교한다면 당신은 하나님의 일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당신은 그리스도의 제자가 아닙니다. 사람들이 죽은 것이 그들 때문이라고 말하는 것은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당신은 그리스도를 따른다고 주장할 수 없습니다.

아마도 현대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이단 중 하나는 공공 부문에서 소위 기독교인이 종종 표현하는 극악무도한 존엄성 침해를 유발하는 개인적 계시라는 잘못 적용된 교리일 것입니다. 나는 “음, 하나님이 나에게 말씀하셨다…” 또는 “우리 목사님이 하나님이 그에게 말씀하셨다…”라는 말을 몇 번이나 들었는지 셀 수 없습니다.